• 최종편집 2021-07-25(일)
 
김학범호, 아르헨티나와 2-2 무승부...이동경-엄원상 골
[리더스타임즈] 남자 올림픽대표팀이 아르헨티나와 2-2로 비겼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남자 올림픽대표팀은 13일 오후 7시 30분 용인미르스타디움에서 열린 아르헨티나와의 하나은행 초청 올림픽 축구대표팀 평가전에서 2-2 무승부를 거뒀다. 선 실점 후 쫓아가며 후반 추가시간에 만들어낸 무승부다. 2020 도쿄 올림픽에 참가하는 김학범호는 1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프랑스와 하나은행 초청 올림픽 축구대표팀 출정식 경기를 갖고, 17일 일본으로 출국한다.

아르헨티나전에서 김학범 감독은 송민규, 이동준, 엄원상으로 공격진을 꾸렸다. 중원은 김동현, 원두재, 이동경이 이뤘고, 백포로는 김진야, 정태욱, 김재우, 설영우가 선발로 나섰다. 골키퍼는 안준수가 맡았다.

한국은 경기 초반 아르헨티나 선수들의 현란한 개인 기술에 고전했다. 여러 차례 슈팅 기회를 내준 한국은 전반 12분 만에 선제골을 내줬다. 한국의 수비 실책을 놓치지 않은 아르헨티나가 한국 진영에서 공을 빼앗아냈고, 알렉시스 마칼리스터르가 강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을 만들어냈다.

실점 이후 점차 전열을 가다듬은 한국은 강한 압박으로 아르헨티나의 공격을 막아내며 경기를 풀어나갔다. 발 빠른 엄원상이 포진한 오른쪽 측면을 위주로 공격 전개가 이뤄졌고, 중원에서 이동경이 활발히 움직이며 플레이를 이끌었다. 전반 23분에는 이동준이 페널티에어리어 오른쪽으로 돌파해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공은 골문을 벗어났다.

전반 35분 동점골이 터졌다. 설영우의 패스를 받은 이동경이 호쾌한 왼발 중거리 슛으로 골을 성공시켰다. 한국은 전반 막판 다시 기세를 올린 아르헨티나의 공격을 집중력 있게 막아내며 1-1로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 들어 김학범 감독은 설영우를 빼고 이유현을, 김동현을 빼고 정승원을 투입했다. 후반 초반 이유현의 크로스가 몇 차례 번뜩였으나 골로 연결되지는 못했다. 한국은 후반 7분과 9분 아르헨티나에 연이어 위협적인 슈팅을 허용하더니, 후반 10분 또 한 번 실점했다. 카를로스 발렌수엘라가 페널티에어리어 오른쪽 코너 근처에서 왼발로 감아찬 슛이 골문 구석으로 빨려 들어갔다.

후반 14분 이동준, 송민규, 이동경이 나오고 황의조, 권창훈, 이강인이 투입됐다. 공격진에 큰 변화를 준 한국은 활발하게 아르헨티나 진영을 누비며 공격을 전개하는 한편 세트피스를 통해 골을 노렸다. 이강인은 후반 35분 기습적인 중거리 슛으로 아르헨티나의 골문을 위협하기도 했으나 골은 불발됐다.

동점골은 후반 추가시간에 터졌다. 코너킥 상황에서 흘러나온 공을 엄원상이 잡아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차 넣었다. 엄원상의 김학범호 데뷔골이다. 집중력을 발휘해 얻은 극적인 동점골을 끝으로 경기는 마무리됐다.

하나은행 초청 올림픽 축구대표팀 평가전

한국 2-2 아르헨티나

득점 : 마칼리스터르(전12), 이동경(전35), 발렌수엘라(후10), 엄원상(후47)

출전선수 : 안준수(GK), 김진야, 정태욱, 김재우, 설영우(HT 이유현), 김동현(HT 정승원), 원두재(후42 강윤성), 이동경(후14 이강인), 송민규(후14 권창훈), 이동준(후14 황의조), 엄원상

태그

전체댓글 0

  • 4452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학범호, 아르헨티나와 2-2 무승부...이동경-엄원상 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인터넷신문사,인터넷언론사,청소년신문,글로벌리더스클럽,글로벌주니어기자단,주니어기자단,글로벌리더스어학원,tbc글로벌주니어기자단,글로벌리더,세계청소년신문,글로벌리더활동,세계청소년소식,미국무성무료교환센터,청소년꿈랩,꿈발굴단,ADRF필리핀국제봉사,필리핀코리안타운,소나무교육,청소년취재활동,글로벌기자단,꿈발굴단이간다,달서구교육뉴스,어린이기자단,리더스타임즈,리더스타임,isc코리아,지구촌뉴스,동남아뉴스.리더스타임즈,leadersti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