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7-25(일)
 
[리더스타임즈] 안동시가 조성한 안동호(安東湖) 인공 모래섬에 안착한 쇠제비갈매기가 둥지를 튼 후 태어난 새끼들 대부분 성체(成體)로 자라 호주 등지로 떠났다.

생태관찰용 CCTV로 확인한 결과, 올해 처음으로 쇠제비갈매기 무리가 안동호를 방문한 시기는 지난 4월 2일 이었다. 이후 짝짓기, 둥지 틀기, 포란 등을 거쳐 지난 5월 12일 첫 쇠제비갈매기 새끼가 알에서 깨어났다.

27개 둥지에서 2~3일 간격으로 태어난 새끼는 총 79마리. 이 가운데 먹이 경쟁에 밀린 새끼 1마리는 자연 폐사하였다. 한때 쇠제비갈매기 부모새와 새끼를 포함해 최대 170여 마리가 관찰되었으며, 병아리 사육장처럼 인공섬 전체가 분주하였다.

안동시는 일부 둥지에서 2~3마리의 새끼가 어미 품속에 안긴 장면과 둥지 주위에서 벗어난 새끼가 어미에게 재롱을 떠는 장면, 빙어를 통째로 삼키는 장면 등을 확인하였다.

올해는 산란 후 새끼가 성장하기까지 과정이 대체로 순조로웠다. 낮에는 쇠제비갈매기 부모새들이 매, 까마귀 등 천적들로부터 새끼 보호를 위해 수십 마리씩 집단으로 날아올라 퇴치하는 장면이 관찰되었다.

특히, 올해 처음으로 야간에 새끼들에게 가장 위협적인 수리부엉이(천연기념물 제324호·멸종위기 야생동물 2급)의 출현이 없었다.

수리부엉이의 습격에 대피용으로 안동시가 미리 설치해 둔 파이프(지름 15cm·가로 80cm) 40개는 쇠제비갈매기 새끼들이 폭우나 폭염 대피용으로 사용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다행히 1차 산란이 순조롭게 진행 된데다 이들을 노리는 천적이 거의 없었고, 새끼의 성장 속도도 빨라져 날 수 있는 개체수가 지난해보다 더 늘어났다.

앞서 지난해 1월 안동시는 조류 전문가와 시의원, 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쇠제비갈매기 서식지 조성 추진 협의체를 통해 설치공법과 향후 계획 등을 논의한 후 지난해 3월 말 전국 최초로 1,000㎡의 영구적인 인공 모래섬을 조성하였다.

이러한 쇠제비갈매기를 지키려는 안동시의 노력이 알려지면서 정부와 경상북도에서 지원이 이어지고 있다.

환경부는 올해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에 안동시를 선정하여 추가 인공모래섬 조성사업에 4억2천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하였다. 지난 6월 3일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안동호 인공섬을 초도순시해 관심을 나타내기도 하였다. 경상북도도 다양한 매체들을 통한 쇠제비갈매기의 종 보호 홍보를 위하여 안동시에 1억 원을 지원하였다.

호주에서 1만km를 날아와 4월에서 7월 사이 한국과 일본, 동남아 등 주로 바닷가 모래밭에서 서식하는 쇠제비갈매기는 2013년부터 내륙 안동호 내 쌍둥이 모래섬에서 알을 낳고 새끼를 길렀다.

그러나 3년 전부터 안동호의 수위상승으로 기존 서식지인 쌍둥이 모래섬(산봉우리)이 사라져 번식이 어려웠지만 지난해부터 영구적인 인공 모래섬이 조성돼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종(種) 보존이 가능하게 되었다.

안동시 관계자는 “태어난 곳에 다시 돌아오는 회귀성 조류인 쇠제비갈매기의 서식지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기존 서식지를 더 확장해 개체수가 늘어나면 앞으로 생태관광 자원화도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3911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삐빅, 삐비빅”9년째 안동호 찾은 쇠제비갈매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인터넷신문사,인터넷언론사,청소년신문,글로벌리더스클럽,글로벌주니어기자단,주니어기자단,글로벌리더스어학원,tbc글로벌주니어기자단,글로벌리더,세계청소년신문,글로벌리더활동,세계청소년소식,미국무성무료교환센터,청소년꿈랩,꿈발굴단,ADRF필리핀국제봉사,필리핀코리안타운,소나무교육,청소년취재활동,글로벌기자단,꿈발굴단이간다,달서구교육뉴스,어린이기자단,리더스타임즈,리더스타임,isc코리아,지구촌뉴스,동남아뉴스.리더스타임즈,leadersti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