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5(일)
 
교육부
[리더스타임즈] 교육부는 12월 29일, 서울청사에서 “교사와 인공지능(AI)이 함께 이끄는 교실혁명 : 변화의 시작, 현장의 목소리”를 주제로 현장 교사들을 초청하여 ‘제4차 함께차담회’를 개최한다.

교육부는 인공지능(AI) 디지털교과서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해 학생 개인의 역량과 배움의 속도에 맞는 맞춤 교육을 제공하고, 교사는 수업혁신을 통해 학생의 인성・창의력・협업역량 등을 키워주는 동시에 학생들과의 인간적인 연결을 강화하는 것을 디지털 교육 대전환의 방향으로 추진하고 있다. 교사와 AI가 협업하여 교실의 변화, 즉 “교실혁명”을 이끌어 내는 것이 디지털 기반 교육혁신 정책의 목표이다.

이를 위해 교육부는 디지털 기반 교육혁신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고 현장 적용 사례를 발굴하기 위해 지난 9월부터 디지털 기반 교육혁신 선도학교(이하 디지털 선도학교)와 함께 선도교사인 터치(T.O.U.C.H.) 교사단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함께차담회에서는 한 학기 동안 현장에서 디지털 교육혁신을 위해 노력한 디지털 선도학교 소속 교장 및 교사, 터치교사단 교사 등 10명이 참석하여 현장에서 시작된 변화와 추진과정에서의 애로사항 및 극복 사례를 공유하고 교원 연수 방안 등 정책 성공을 위한 제언 등을 나눈다.

또한, 차담회 식전 행사로 ‘제17회 교육정보화연구대회’와 ‘디지털 선도학교-터치 교사단 우수사례 공모전’에서 교육부장관상을 수상한 학교와 교원에 대한 시상식 행사도 진행한다.

구미원당초등학교*의 장계영 교장과 김희경 교사는 디지털 기반 학생맞춤 학교교육과정 운영으로 시작된 교실 수업의 변화와 늘봄학교에서 인공지능을 활용한 맞춤 교육을 통해 학생・학부모로부터 긍정적인 호응을 얻었던 사례를 발표한다. 또한, 울산도산초등학교 이명길 교사는 교내 전문적 학습공동체에서 동료교사와 함께 ‘인공지능 보조교사와 협업하는 수업 모델’을 개발하고 학생 개별 맞춤 수업 및 데이터 기반 학습 상담을 진행했던 사례를 발표한다.

이외에도, 인공지능과 협업하는 거꾸로 수학 수업으로 학생의 기초학력이 향상된 사례(아산테크노중 박은혜 교사), 학생들이 디지털 소비자로 머물지 않고 생산능력을 키울 수 있도록 하는 참여형 수업 실행 사례(서울문백초 박찬규 교사), 인공지능을 정보 수업에 활용하여 수업 준비 부담 경감과 학생지도에 도움을 얻은 사례(충북 운호고 김숙자 교사), 지식전달자에서 상담자(멘토) 또는 교수‧학습 디자이너로 변화하는 교사의 역할(대구월배초 박찬호 교사, 대전동신중 김민주 교사) 등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눈다.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교사와 인공지능이 함께 이끄는 교실혁명을 한 발 앞서 이끌어 주신 교사분들께 감사드린다.”라고 말하며, “2024년에는 교실혁명이 현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전 교원을 대상으로 연수를 실시하고, 자발적 열정과 의지를 가지고 수업 혁신과 교사의 역할 변화를 선도한 교사들에 대한 보상도 대폭 강화하겠다.”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9172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교사와 인공지능이 함께 이끄는 교실혁명’을 위한 방안 논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리더스타임즈,인터넷신문사,인터넷언론사,청소년신문,글로벌리더스클럽,글로벌주니어기자단,주니어기자단,글로벌리더스어학원,글로벌리더,세계청소년신문,글로벌리더활동,세계청소년소식,미국무성무료교환센터,청소년꿈랩,꿈발굴단,필리핀코리안타운.리더스타임즈,leadersti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