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5(일)
 
[사진 제공: MBC]
[리더스타임즈] 남궁민이 ‘2023 MBC 연기대상’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올 한 해 ‘연인’으로 가슴 절절한 멜로를 보여주며 시청률과 화제성은 물론 작품성까지 챙긴 배우 남궁민이 ‘2023 MBC 연기대상’ 영예의 대상을 받았다. 지난 2021년 MBC에서 ‘검은 태양’으로 대상을 수상한 데 이어 두 번째 왕좌에 등극, 명불허전 남궁민 파워를 입증했다.

남궁민은 “스케줄이 끝나고 여유가 생겨서 TV를 보고 있었다. 불현듯 나에게 행복은 무엇일까 하는 질문이 던져졌다. 그래서 행복에 대해 자세히 생각을 해봤는데 푹 자고, 대본 충분히 볼 시간 있고, 감독님이 큐 사인을 주실 때가 가장 행복했던 것 같다. 제게 그런 행복을 안겨준 ‘연인’ 팀 감사하다. 드라마 내부적으로도, 외부적으로도 도움 주신 분들이 정말 많다. 감사하다”며 드라마를 함께 만들어온 모든 이들에게 감사 인사를 보냈다.

수상소감 중간에 재치를 더해 웃음과 감동을 동시에 선사하던 남궁민은 “제가 제일 좋아하는 말 중 하나가 꿈은 목적지가 아닌 항해 그 자체라는 말이다. 그 말이 무슨 말일까 생각을 해봤는데 지금 이 트로피를 들고 있는 달콤한 순간보다 우리가 황매산 언덕에서 찬 바람을 맞으며 고생했을 때, 더운 풀밭에서 모두가 땀 흘리며 고생할 때, 연기가 어려울 때 상대에게 집중해서 그 씬을 아주 멋진 씬으로 만들었을 때가 더 달콤하게 느껴지는 걸 보니 제가 그 꿈을 이룬 것 같다”며 “저는 연기에 관한 한 어떤 경우에도 방심하지 않고 항상 노력하는 연기자가 되겠다. 감사하다”는 말로 연기에 대한 깊은 열정을 드러냈다.

남궁민과 호흡을 맞췄던 안은진 역시 최우수 연기상 미니시리즈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귀하게 자란 아가씨에서 전쟁을 겪으며 성숙해진 유길채 캐릭터로 깊은 감정 연기를 보여줬던 안은진은 “길채가 왔다”며 귀여운 인사를 건네 흐뭇함을 안겼다. 이어 함께 작품을 완성해준 감독과 작가, 그리고 남궁민을 비롯한 동료 배우들에게 고마움을 표한 뒤 “저는 앞으로 계속 많은 경험을 하고 나이를 들어가면서 연기를 잘 하고 싶다. 어떤 경험을 어떻게 쌓아서 어떻게 보여줄까 하는 생각을 많이 하는데 늙어서도 연기 계속할 거니까 지치지 말고 잘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앞으로도 더 기대되고 재밌는 연기 하는 그런 배우가 되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전해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케 했다.

대상의 남궁민과 최우수 연기상의 안은진이 시청자들의 손으로 직접 뽑은 베스트 커플상까지 받으면서 이날 ‘연인’은 올해의 드라마상을 포함해 무려 7관왕을 달성했다.

2023년을 장악한 ‘연인’ 신드롬이 ‘2023 MBC 연기대상’에서도 여실히 빛을 발한 것. ‘연인’의 김성용 감독은 ”제가 이 작품 하면서 가슴 속에 깊이 새긴 가치가 있는데 캐릭터들이 고난과 역경을 이겨내면서 보여준 삶의 의지였다. 지금 살아가는 현대인들이 참 많이 힘들고 외롭다는 생각을 한다. 그런 차원에서 ‘연인’을 통해 작게나마 위로와 위안을 받으셨으면 좋겠고 버텨냄의 가치와 살아냄의 가치가 얼마나 숭고한지 짧게나마 돌아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 2024년에는 행복한 일만 가득하셨으면 한다“며 새해 인사를 덧붙여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그런가 하면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의 비약도 눈부셨다. 2021년 ‘옷소매 붉은 끝동’으로 최우수 연기상을 받았던 이세영은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을 통해 또 한 번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사진 제공: MBC]


조선에서 온 유교걸 박연우 역으로 열연 중인 이세영은 “이렇게 큰 상 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며 운을 뗀 후 “내일은 날씨가 흐려서 2023년의 해가 지는 모습은 못 보지만 다음날에는 날씨가 맑아져서 새해 첫 해돋이는 선명하게 보실 수 있을 것 같다. 올 한 해 많은 사람이 아프고 힘들었지만 새해에는 조금 나아질 거라는 말을 하늘이 해준 것 같다. 2024년이라는 작품의 첫 회 첫 신에서 이 드라마는 해피엔딩이라고 스포일러를 주는 것처럼, 이 자리에 계신 모든 분, 시청자분들께서 결말을 미리 알고 찍는 드라마의 주인공들처럼 2024년을 보내셨으면 좋겠다”며 2024년을 앞두고 따뜻한 응원과 위로를 보내 뭉클함을 더했다.

‘조선 변호사’의 우도환이 최우수 연기상 미니시리즈 부문을 수상했고 일일드라마 부문은 ‘하늘의 인연’의 김유석과 ‘마녀의 게임’의 장서희가 수상했다.

우수 연기상 일일드라마 부문은 ‘마녀의 게임’의 이현석, ‘하늘의 인연’ 전혜연에게 돌아갔고 미니시리즈 부문은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의 배인혁과 ‘오늘도 사랑스럽개’의 박규영이 차지했다.

특히 박규영은 데뷔 이후 첫 ‘MBC 연기대상’ MC 도전에 이어 수상의 영광까지 얻는 겹경사를 맞았다.

베스트 캐릭터상은 ‘연인’ 속 환란의 폭풍을 정통으로 겪는 왕 인조 역을 맡았던 배우 김종태가 수상했다. 감칠맛 나는 연기로 극의 풍성함을 더했던 ‘연인’의 최영우와 ‘꼭두의 계절’의 차청화는 조연상을 나란히 수상했다.

2024년이 더욱 기대되는 신예들에게 주는 신인상에서도 ‘연인’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소현세자 역의 김무준, 량음 역의 김윤우, 종종이 역의 박정연을 비롯해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에서 유쾌한 활약 중인 주현영 역시 신인상의 기쁨을 맛봤다.

드라마 속 혼신의 연기를 펼친 배우들과 함께 즐겼던 별들의 축제 ‘2023 MBC 연기대상’은 시청자들에게 희로애락의 감정을 선사했던 작품들을 다시금 떠올리며 뜨거운 관심 속에 막을 내렸다.

다음은 '2023 MBC 연기대상' 수상자(작) 명단이다.

▲대상 : 남궁민 (‘연인’)

▲올해의 드라마상 : ‘연인’

▲최우수 연기상 일일(여자) : 장서희 (‘마녀의 게임’)

▲최우수 연기상 일일(남자) : 김유석 (‘하늘의 인연’)

▲최우수 연기상 미니시리즈(여자) : 안은진 (‘연인’), 이세영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최우수 연기상 미니시리즈(남자) : 우도환 (‘조선 변호사’)

▲베스트 캐릭터상 : 김종태 (‘연인’)

▲베스트 커플상 : 남궁민 안은진 (‘연인’)

▲우수 연기상 일일드라마(여자) : 전혜연 (‘하늘의 인연’)

▲우수 연기상 일일드라마(남자) : 이현석 (‘마녀의 게임’)

▲우수 연기상 미니시리즈(여자) : 박규영 (‘오늘도 사랑스럽개’)

▲우수 연기상 미니시리즈(남자) : 배인혁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조연상(여자) : 차청화 (‘꼭두의 계절’)

▲조연상(남자) : 최영우 (‘연인’)

▲신인상(여자) : 박정연 (‘연인’), 주현영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신인상(남자) : 김무준, 김윤우 (‘연인’)
태그

전체댓글 0

  • 4884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23 MBC 연기대상' 남궁민, '연인'으로 영예의 대상 수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리더스타임즈,인터넷신문사,인터넷언론사,청소년신문,글로벌리더스클럽,글로벌주니어기자단,주니어기자단,글로벌리더스어학원,글로벌리더,세계청소년신문,글로벌리더활동,세계청소년소식,미국무성무료교환센터,청소년꿈랩,꿈발굴단,필리핀코리안타운.리더스타임즈,leadersti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