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5(일)
 
[사진 제공: TV CHOSUN '미스트롯3' 영상 캡처]
[리더스타임즈] 천재 국악 소녀 진혜언이 트로트 샛별로 거듭났다.

에이치앤이엔티 소속 진혜언은 TV CHOSUN ‘미스트롯3’에서 1라운드부터 3라운드까지 가파른 성장세를 보여주며 새로운 트로트 스타의 탄생을 알렸다.

소아암이라는 큰 병을 이겨내고 세상이라는 큰 무대에 홀로 선 진혜언의 독보적인 감성은 매 순간 시청자들의 마음을 먹먹하게 했다.

‘미스트롯3’ 1라운드 당시 진혜언은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다양한 음악을 무대에서 하는 게 꿈”이라는 비장한 각오와 함께 고등학교를 자퇴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오랜 시간 해오던 판소리를 그만둔 후 학업과 레슨을 병행하며 피나는 연습 끝에 자신만의 트로트 창법을 확립, 이찬원의 ‘시절인연’으로 1라운드 올하트를 기록하며 눈도장을 찍었다.

이어지는 2라운드 팀 미션에서는 장민호의 ‘풍악을 울려라’를 선곡, 첫 소절부터 후렴구, 대미를 장식하는 마지막 소절을 맡아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음악 없이 오직 목소리만으로 무대의 포문을 열며 마스터들의 이목을 단번에 사로잡은 것.

탄탄한 가창력 뒤에 숨겨진 반전 춤 실력과 깜찍한 표정 연기는 실시간 입덕을 유발했다. 무대의 기승전결을 완성한 진혜언의 활약 덕에 팀은 올하트를 받으며 전원 3라운드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진혜언의 탁월한 감정 전달력은 3라운드 1대1 데스매치에서 단연 돋보였다. 어린 시절 소아암을 앓던 자신을 지극정성으로 간호해준 엄마를 위해 부른 전영랑의 ‘약손’은 진혜언 만의 표현력으로 감동을 더했다.

곡의 분위기가 점차 고조되는 순간 지붕을 뚫을 듯한 구음이 현장을 압도했다. 17살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능숙하게 무대의 강약을 조절하는 진혜언의 스킬은 마스터들 뿐만 아니라 보는 이들의 눈시울까지 자극했다.

비록 3라운드에서 아쉽게 탈락의 고배를 마셨지만 매 라운드 진혜언이 보여준 성장세는 모두를 놀라게 했다. 판소리로 갈고닦은 발성과 트로트의 감칠맛을 섞어 그 누구도 따라할 수 없는 진혜언 만의 트로트를 완성했다.

춤이 낯설 법도 하지만 2라운드에서는 팀원들 사이에서 당당히 센터를 차지하며 또 한 번 도전에 성공했다.

진혜언의 무서운 성장세에 마스터들 역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2라운드에서 “첫 소절부터 마지막까지 책임지고 본인의 실력을 발휘했다”고 칭찬한 장윤정 마스터는 ‘약손’ 무대 이후 “울컥하는 걸 겨우 참았다”며 진혜언의 노래에 깊이 이입했음을 밝혔다.

김연자 마스터 역시 “목소리도 좋고 감정에 몰입하는 게 수준급”이라며 감탄을 쏟아냈다.

트로트 샛별로 첫 발을 뗀 진혜언은 “‘미스트롯3’는 저에게 새로운 도전으로 낯섦과 긴장의 연속이었지만 이를 통해 많은 것을 배웠고 어떤 일이든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용기를 얻었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제가 이렇게 설 수 있도록 큰 응원과 도움 주신 많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부족한 점은 채우고 노력해서 좋은 무대로 다시 찾아뵙겠다”며 감사 인사와 함께 당찬 포부를 전해 다음 무대를 향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올라운더’ 국악 신동 진혜언은 한층 더 발전된 무대로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2938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미스트롯3' 진혜언, “어떤 일이든 할 수 있을 거라는 용기 얻었다. 큰 응원 주신 분들에게 감사해” 소아암 이겨낸 ‘올라운더’ 국악 신동의 도전은 현재진행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리더스타임즈,인터넷신문사,인터넷언론사,청소년신문,글로벌리더스클럽,글로벌주니어기자단,주니어기자단,글로벌리더스어학원,글로벌리더,세계청소년신문,글로벌리더활동,세계청소년소식,미국무성무료교환센터,청소년꿈랩,꿈발굴단,필리핀코리안타운.리더스타임즈,leadersti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