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5(일)
 
대구광역시,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 마련
[리더스타임즈] 대구광역시는 2월 8일부터 12일까지 5일 동안을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 기간으로 정해 귀성객 교통편의 도모에 만전을 기한다.

올 설 연휴는 전년과 동일하지만(4일) 열차 및 항공, 고속·시외버스를 이용한 대구지역 이동 수요가 전년(43.2만 명)보다 5% 증가한 45만 5천 명 정도(증 2만 3천명)가 될 것으로 예측되며 일평균 이동인원은 9만여 명 정도로 예상된다.

연휴 기간 전체적인 교통흐름은 양호할 것으로 보이나, 설 전일인 2월 9일, 설 당일인 2월 10일에는 고속도로 및 주요 국도에서 차량 지·정체가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설 연휴 동안 늘어나는 교통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열차의 경우 평시대비 일 30회 증회된 315회를 운행한다. 시외버스는 일 64회, 고속버스는 일 21회 증회해 각각 704회(640→704), 231회(210→231) 증회 운영한다. 다만, 항공편은 평시 수준으로 59회 운행할 예정이다.

대구광역시 및 구·군별로 교통종합상황실을 운영해(10개반 195명/시 37명, 구·군 158명) 실시간으로 교통상황을 모니터링하며 교통상황 관리 및 불편사항 처리에 만전을 기하는 한편,

지난해 교통정체가 심했던 주요 도로 지·정체 구간에는 경찰과 협조해 탄력적으로 교통신호를 조정하고 대구교통방송, 교통종합정보 홈페이지 및 스마트폰 검색(대구교통)을 통해 우회도로 및 교통소통 상황을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설 연휴 기간 주차편의 제공을 위해 대구광역시가 운영하는 공영주차장 86개소(8,397면)를 2월 8일부터 개방하고, 구·군 공영주차장 및 공공기관 부설주차장(29,845면)은 2월 9일부터 2월 12일까지 개방해 전체 679개소 38,242면을 무료 개방할 예정이다.

또한, 전통시장 주변 도로는 한시적으로 주차를 허용하되 버스정류장, 소방시설 및 횡단보도 주변 등 5대 절대 주·정차 금지구역에 대해서는 계도와 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다.

무료주차장 현황 및 전통시장 주변 도로 주차허용 구간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대구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대영 대구광역시 교통국장은 “올 설 연휴는 지역을 찾는 귀성객과 시민들의 이동량이 전년보다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보다 면밀히 대책을 추진해 안전하고 편안한 명절을 보내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면서, “시민 여러분께서도 교통 안전수칙을 준수해 안전하고 즐거운 설 명절을 보내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899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구광역시,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 마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리더스타임즈,인터넷신문사,인터넷언론사,청소년신문,글로벌리더스클럽,글로벌주니어기자단,주니어기자단,글로벌리더스어학원,글로벌리더,세계청소년신문,글로벌리더활동,세계청소년소식,미국무성무료교환센터,청소년꿈랩,꿈발굴단,필리핀코리안타운.리더스타임즈,leaderstimes.